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2 18:06

진천군, 공동주택에 소형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 지원

2017-08-10기사 편집 2017-08-10 13:15:11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진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아파트에 소형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 모습. 사진=진천군 제공
[진천]진천군은 친환경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소형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소형태양광 발전시설은 남향의 안전한 아파트 발코니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것으로 260W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시, 연간 가정에 있는 900ℓ 양문형 냉장고 1대를 1년간 가동할 수 있는 330㎾h정도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으며 월평균 최대 1만 원 정도의 전기요금 절감이 예상된다.

이번 아파트 소형태양광 발전시설은 지원사업은 설치비의 75%를 군에서 지원한다.

설치비는 260W 기준 70만 원이며, 520W는 140만 원이다.

군은 2018년 300가구를 선정해 설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주택(1개단지 기준) 20가구이상 신청 시 우선 설치대상으로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신청은 오는 22일까지 읍·면사무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태양광특화사업추진단(☎043(539)4122)로 신청하면 된다.

손천수 진천군 태양광특화사업단장은 "이번사업은 주민들이 에너지 소비자에서 에너지 생산자로 전환되는 의미가 큰 사업"이라며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 절약이 기대될 뿐만 아니라,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신재생에너지의 산교육에 장이 되는 등 본 사업을 통해 진천군이 태양광산업의 메카 도시라는 군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