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3 00:00

"북한 괌 폭격위협은 북한 내부결속 등 다목적용 포석"

2017-08-09기사 편집 2017-08-09 17:56:0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와대는 9일 북한이 괌에 대한 중거리탄도미사일 포위사격 위협을 언급한 것에 대해 내부 결속 등 다목적용 포석으로 진단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정부대변인, 민족화해협의회, 아태평화위, 북한군 총참모부, 전략사령부 등 5개 기관 명의로 성명서를 냈는데, 굉장히 특이한 상황"이라며 "유엔 안보리 2371호 제재 결의안 채택 이후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 내용들을 보면 정말 어떻게 저런 용어들을 고려해 쓸 수 있을까 (할 정도로) 격하게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아마도 자기들 내부 결속용도 있을 것이고, 국내 안보불안감 조성, 또 한미동맹 관계를 이간시키려는 것, 미국의 대북정책을 좀 약화시키려는 것 등 여러 가지 다양한 목적이 있는 게 아닌가 본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북한은 점점 더 상황이 북한한테 불리하게 진전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빨리 우리가 제시한 합리적 제의에 응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위기설에 대해선 "북한의 계속되는 전략적 도발이라고 일부에서 평가하고, 이러한 도발로 한반도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이것이 위기로까지 발생했다고 보진 않는다"고 진단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