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2 18:06

지역 종교계 "충남 인권조례 지켜져야" 입장 밝혀

2017-08-09기사 편집 2017-08-09 17:54:1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안희정(오른쪽 다섯번째) 충남도지사와 지역종교계 관계자들이 9일 충남인권조례 관련 면담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지역 종교계가 '충남도 도민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충남인권조례)'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9일 오전 도청 접견실에서 도내 종교계 지도자와 면담을 갖고 이들로부터 '충남도 인권조례에 대한 지역사회 종교인 의견서'를 전달받았다.

이날 면담은 대한불교조계종 제 6교구 본사 마곡사 원경 주지스님, 성공회 대전교구 정의평화사제단 총무 이종선 신부,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김용태 신부,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 전 회장 조수현 목사, 충남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대표 이종명 목사, 충남도 인권위원회 위원 이윤기 신부 등 6명이 참석했다.

의견서는 대한불교조계종 마곡사와 수덕사, 성공회 대전교구 정의평화사제단, 천주교 대전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충남기독교교회협의회, 충남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천도교 아산교구 명의로 안 지사에게 전달됐다.

이들은 의견서를 통해 "인권조례를 통해 도내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장과 증진에 더욱 힘써야 한다"며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멈춰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들은 충남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충남인권조례' 폐지 운동에 대해 큰 우려의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인권은 종교와 이념을 초월해 인류가 공동으로 추구해야 하는 보편적이고 기본적인 권리"라고 설명했다.

지역 종교계는 또 "대한민국 헌법 10조에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인 인권을 보장할 의무를 진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2012년 제정된 충남인권조례는 이러한 헌법의 가치를 담아 충남 도민의 인권을 보호하도록 마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희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희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