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충남도 '한중 해저터널' 사업 밑그림 구상

2017-08-08기사 편집 2017-08-08 17:37: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해안-산동성 위해 연결

충남도가 추진하는 '한-중 해저터널 사업'의 밑그림이 나왔다. 한-중 해저터널 개통 시 무역, 물류, 관광, 첨단산업 거점 등의 효과가 기대되지만 막대한 사업비 조달을 위해선 국비 확보 등 앞으로 풀어야 할 숙제가 만만치 않다.

8일 도에 따르면 충남 서해안과 중국 산동성 위해를 연결하는 한-중 해저터널 건설사업 추진을 위해 이르면 9월까지 기본구상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는 최근 향후 10년 후 충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에 한-중 해저터널 사업이 포함된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최근 도는 미래 사업 발굴 협의회에서 △IoT 데이터 공유 플랫폼 구축 △전기동력 자율주행 자동차용 부품·소재·소프트웨어 개발 △충남 해양신산업 전진기지 조성 △한중 해저터널 건설 등 4개 사업을 미래 전략과제로 선정했다.

도는 그동안 한중 해저터널 사업을 수년 째 논의했지만 뚜렷한 방향을 찾지 못하던 가운데 앞으로 한중 해저터널 건설 및 노선의 주도권 선점이 필요한 데 따라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한중 해저터널 사업은 충남 서해안과 중국 산동성 위해를 연결하는 것이 주요 골자로, 육지와의 연결부 교량, 해저터널 진출입부 대규모 인공섬 등이 조성된다. 소요예산만 약 120조 원으로 추정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동북아지역에서 국가 간 산업과 경제 교류의 거점 중심지화를 비롯 급증하는 대중국 물류 수요 대처, 여객 및 관광서비스 산업 활성화 등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해저터널을 이용한다면 기존 배보다 중국으로 우리(충남) 물류를 수송하는 시간이 빨라져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는 게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도는 한중 해저터널 사업을 10년 후 충남의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할 사업으로 선정했지만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120조 원이라는 사업비 확보가 관건이다.

도는 9월 중 배경 및 현황 분석, 사업의 당위성, 추진방향, 실행방안, 파급효과 등이 담긴 기본 구상을 수립해 오는 11월까지 관련부서,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해 정책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부터는 중장기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설정해 중앙부처, 국회 등에 국가정책화를 건의, 국비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국책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도 관계자는 "기본구상을 수립해 타당성을 따져본 뒤 국책사업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을 예정"이라면서 "해저터널 개통 시 충남이 동북아 큰 줄기의 입구가 돼 물류, 관광산업 등에서 획기적으로 유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