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11:00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호우피해 현장점검 및 신속한 지원

2017-07-25기사 편집 2017-07-25 17:16:47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이 24일 충북 청주시 옥산면 환희리 미나리 재배 농가를 찾아 집중호우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농업인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제공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24일 충북 청주시 옥산면 일대 시설하우스 농가를 찾아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위로하고 특별 지원 대책을 내놓았다.

농협은 피해 농가에 △복구지원을 위해 농·축협에 무이자 재해자금 1000억 원 △종자·칼슘유황비료 반값 공급 및 살균제 원가수준 공급 △침수된 NH농협사료 교체 및 사료 무상공급(2억 원 상당) △농작물 재해보험 피해 사고조사 및 피해 확정시 50% 범위 내 선지급 △하우스용 필름 반값 공급 △농협 유통자회사를 통해 피해농작물 수확기 특판을 통한 판로 확보 등 특별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축협 및 농협은행을 통한 대출자금 지원 및 최대 1.0%포인트 우대금리 적용, 기존대출에 대한 이자 및 할부 상환금 최대 12개월 납입유예, 보험료 납입유예와 계약 부활시 연체이자 면제 등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키로 했다.

김 회장은 "가뭄으로 인해 어렵게 키워온 농작물이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보게 돼 농업인들의 상심이 매우 크다"며 "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농가 피해 복구를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날 농민신문사 직원 20명은 충북 청주시 옥산면 환희리 피해농가에서, 충북농협 직원 20명은 옥산면 동림리 피해농가에서 일손돕기를 하는 등 이날까지 범농협 임직원 600여 명이 충북·충남 등 호우 피해지역에서 피해복구에 일손을 보탰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