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지역공약 국가사업화에 전력"… 국정과제와 연계, 4차 산업혁명·대전의료원·어린이재활병원에 포커스

2017-07-19기사 편집 2017-07-19 18:28:52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대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19일 공개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따라 지역공약을 국가사업화 하는 데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시는 이날 함께 발표된 100대 국정과제와 연계, 4차 산업혁명·대전의료원·어린이재활병원에 포커스를 두고 신규 시책 발굴 등 전략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5대 목표와 20대 전략, 100대 국정과제, 487개 실천과제로 정리된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관련, 향후 대응계획을 브리핑했다.

최시복 시 정책기획관은 "국정과제에 지역공약을 어떤 형태로 반영할 지 국정기획위원회와 청와대의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며 "특정 공약을 직접 선정하는 대신 모든 지역공약을 리스트업한 후 중앙부처와 지자체간 협업을 통해 보완·발전시켜 단계적으로 실행하도록 기본방향을 잡았다"고 말했다.

지역공약 이행방안을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않고 올해말 수립될 예정인 국가균형발전 전략에 맞춰 지역공약을 보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게 정부의 기본방향이다.

대전지역 대선 공약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조기 착공 지원 △구 충남도청 이전부지 조기 활용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대전의료원 건립 △국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설립 △대전교도소 이전 △월평동 화상경마장 도시 외곽 이전 등 9개다.

시는 이중 4차 산업혁명, 의료격차 해소, 의료 공공성 강화 등이 국정 운영 기조와 연계성이 있다고 보고 국가사업화 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할 방침이다.

또 국정과제와 시정 현안에 접목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고 신규 시책도 발굴해 내년 예산에 편성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방문, 지역 정치권과 공조 등 전략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접근 전략은 지역공약 총괄 컨트롤타워인 지역발전위원회와 9개 공약별 소관 부처 등 투트랙으로 진행된다.

8월과 9월에는 예산정책협의회와 정책간담회를 잇따라 열어 국비확보에 지역 역량을 모을 계획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in54659304@daejonilbo.com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