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지역화폐 오픈 컨퍼런스 개최

2017-07-19기사 편집 2017-07-19 14:47:03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대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지역화폐 운동 흐름의 성과와 한계를 돌아보는 오픈 컨퍼런스 '동네와 마을을 품는 지역화폐'가 19일 중구 선화동 NGO지원센터에서 열렸다.

지역(신용)화폐는 지역공동체 안에서 물건과 노동력을 주고 받는 제3의 화폐를 말한다.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 주관으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17년의 역사를 가진 지역화폐 운동 흐름의 성과와 한계를 돌아보고, 협력적 소비 문화 활성화를 위해 대전과 타 지역의 다양한 지역화폐 사례발표와 토론이 펼쳐졌다.

지속가능연구센터 박용남 소장이 '공동체 화폐, 지속가능한가'를 주제로 기조발제를 했으며, 지역화폐 사례로는 마포 공동체경제네트워크(모아)와 시흥시 지역화폐추진위원회, 대전 한밭레츠(두루), 구미 타임달러에 대한 이야기 마당이 펼쳐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역화폐 오픈 컨퍼런스가 마을 내의 자원 순환과 지역 공동체의 활성화에 대해 보다 깊이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in54659304@daejonilbo.com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