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3 00:00

충남지역 가계, 고-저소득 층 격차 확대…소득분배 악화 지속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8:39:3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지역 소득층 간 격차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산층 소득 비중 또한 하락했으며 소득계층 간 이동성도 크게 떨어졌다.

17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경제조사팀 주진철 과장, 정혜림 조사역이 공동 조사한 '충남지역 가계의 소득분배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소득분배의 불평등도를 나타내는 지니계수는 2012년을 기점으로 약보합세를 보인데 반해 충남지역 5분위 배율은 2007년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상위 1%, 10% 등 최상위 계층 소득비중도 지속적으로 상승 중이다. 충남지역 상위 1% 소득비중은 2007년 9.7%에서 2015년 10.4%로 올랐으며 상위 10% 소득비중 또한 같은 기간 44.1%에서 47.7%로 올랐다.

중산층 소득비중은 하락했다. 2005년 48.7%였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이면서 2015년 35.8%를 기록했다. 중산층 소득비중의 축소로 계층간 소득격차가 커질 수록 수치가 상승하는 ER(Esteban-Ray)양극화 지수도 2005년 100에서 2015년 140.9로 상승했다.

소득계층 간 이동성도 충남지역은 소득계층 잔존율이 전 계층에 걸쳐 상당폭 상승했다. 2008년에서 2012년 사이 하위계층은 29.4%에서 54.5%로 25.1%, 중위계층은 69.8%에서 87.2%로 17.4%, 상위계층은 63.6%에서 76.9%로 13.3% 등이 각각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는 충남지역 가계의 소득분배 악화 원인을 크게 글로벌 요인, 노동시장 이중구조, 자영업 부진 등으로 분석했다. 충남지역은 저학력, 생산직 등 비숙련노동 임금비중 하락폭이 2010년 대비 2015년 9.3%로 크게 하락, 숙련정도별 임금격차가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확대 또한 가계 악화요인으로 작용했다.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비율은 1996년 99.3%에서 2016년 72.6%로 하락했는데 이는 전국에서 4번째로 낮은 수준으로 전국 평균인 76.6%보다 4%포인트 낮았다.

정규직-비정규직 간 임금격차, 영세 자영업 부진, 취약 고령층 증가 등도 소득불평등의 악화원인으로 지목됐다.

박창귀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경제조사팀장은 "충남지역 소득분배 악화로 사회복지 등 재분배정책을 추진함과 동시에 지자체에서는 고용, 소득격차 축소 등 형평성을 개선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