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7 18:11

文대통령, 李총리에 "수해상황 파악하고 대책 강구해달라"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7:59:1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충청권에 집중된 수해와 관련한 신속한 피해사항 파악과 정부차원의 대책 강구를 지시했다. 특히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한 모든 지원방안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총리와의 주례 오찬회동에서 이렇게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수해 상황과 관련 "신속한 피해상황 파악과 함께 정부 차원의 가능한 모든 지원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피해자 긴급 생활 안정을 위한 재난 지원금 및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특별 교부세 지원 등을 적극 검토하고, 침수차량에 대한 대책 마련 등 모든 힘을 다해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까지도 검토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모든 지원 방안에 당연히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