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1 01:23

금산 '금강여울축제'가족이 함께 즐기는 여름 축제 자리매김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7:27:49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금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금강여울축제가 지난 15일부터 2일간 열린 부리면 평촌리 일원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의 모습이 여름을 알리고 있다. 사진=금산군 제공
[금산]지난 15일부터 2일간 개최된 금강여울축제가 우천의 우려를 깨고 관광객 7000 여명이 다녀간 가운데 마무리 됐다.

중부지역 집중적인 호우에도 산발적으로 비가 뿌리기는 했으나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행사운영의 힘을 실었다.

금년도 금강여울축제는 강촌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구성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여름축제로 자리잡았다는 평이다.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 체험장을 비롯해 금강족욕체험, 민물고기·다슬기잡기 등 강촌 '물'체험은 강바람의 시원함에 체험의 재미가 보태져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또 금강변 시골길을 따라 떠나는 경운기투어와 금강여울열차, 여치집 만들기, 봉숭아 물들이기, 나무곤충만들기 등은 금산을 찾은 어린이들에게 농촌의 추억을 남겨주었다.

여기에 넉넉한 시골의 인심을 담은 열무국수, 비빔밥 등도 여름철 별미로서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야간에는 금산의 전통민속공연인 물페기농요, 농바우끄시기, 금산농악판굿과 열대야음악회가 이어지면서 축제에 볼거리가 더해져 한여름밤 감동을 이어갔다.

한편 금강여울축제는 금강 상류의 맑은 물과 자연을 배경으로 하는 여름문화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올해 충청남도 향토문화축제로 선정됐다. 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