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7 02:22

대전권에서 촉발된 '연합대학'…대세로 떠올라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6:57:5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새 정부 들어 지역 대학가에 '연합'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전지역 5개 전문대들이 주축으로 연합체제를 구축한 이후 전국의 대학들은 속속 연합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새 정부의 지역균형 발전 방침과 입학 자원 감소로 등록금 수입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대학들의 교류는 더 활발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17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충남대를 포함한 전국의 9개 거점국립대가 '연합 국립대' 설립을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참여대학은 충남대를 비롯해 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북대 등으로 이들 대학 총장들은 최근 국회에서 토론회를 여는 등 본격적인 여론 형성을 조성하고 있다.

거점국립대들은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를 통해 대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학생 및 교수 교류, 학교시설물을 공유하는 것을 전면에 내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들은 조만간 대학별로 2명씩 참여하는 전담팀을 구성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보고서를 작성해 내달 쯤 교육부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대전권에는 전문대학이 주축으로 한 연합체계를 구성해 교육계의 이목을 끌었다.

대덕대와 대전과기대, 대전보건대, 우송정보대, 한국영상대학 등 5개 대학은 지난달 대전에서 교육 및 행정 인프라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논의키로 했다.

전문대의 이러한 움직임은 학령인구 감소와 졸업생 취업난 등 위기의 상황에서 협력을 통해 상생을 모색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해석된다.

지역 기독교 대학의 연합 체결도 이뤄졌다.

목원대와 배재대, 한남대 역시 지난달 '기독교 대학 연합'을 합의한 것이다. 이들 대학은 △강좌 교차수강과 학사관리 공동운영 △정규교과, 비교과 프로그램 공동 개설에 따른 교환교수제 운영 등 6개 분야에 대해 유기적인 협조를 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중심 국·공립대들도 연합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지역 중심 국·공립대는 9개 거점 국립대를 제외한 곳을 말한다. 한밭대를 비롯해 공주대, 부경대, 강릉원주대, 경남과기대, 서울시립대, 한국교원대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들 대학의 기획처장들은 최근 워크숍을 열고 대학 정책 등을 도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계 관계자는 "이제는 대학들의 연합은 대세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새 정부의 지역균형 발전과 맞물려 있어 실현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