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18 11:39

정세균의장, "연말까지 여야 합의로 헌법개정안 도출해야"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5:45:1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개헌과 관련해 "국회 개헌특위 활동이 종료되는 연말까지 여야 합의로 헌법개정안을 도출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69주년 제헌절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내년 3월 중 헌법개정안 발의, 5월 국회 의결을 거쳐 6월 지방선거와 함께 국민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개헌의 주체는 국민이고, 목표는 국민 행복의 증진"이라며 "이런 점에서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개헌을 선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피력했다.

정 의장은 이와 함께 "이번 개헌은 미래를 향한 개헌, 열린 개헌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국회는 앞으로 개헌과 관련된 모든 일정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국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각 당 후보 모두가 개헌을 약속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헌법개정 국민투표를 실시하자고 화답했다"면서 "이제 개헌은 검토의 대상이 아니라 국민적 요구이며 정치권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 "대화를 거부하고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행보는 한반도의 미래에 커다란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북한 핵과 미사일이라는 뇌관을 제거하고 화해와 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정치권을 향해선 "정치를 바로 세우고 경제생태계를 건강하게 되살리기 위해선 대화와 타협, 협치의 의회주의가 작동해야 한다"며 "당리당략이 아닌 국리민복의 관점에서 국회가 제 역할을 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