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3 18:00

공주시 시립도서관, 공주사람책 인문학 특강 4회차 성료, 하반기에도 지속 운영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1:44:50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공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 공주시가 시민의 독서 생활화를 위해 운영 중인 인문학 특강이 시민의 행복충전소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월부터 매주 첫째 주 목요일마다 시립도서관에서 열린 인문학 특강은 공주 사람책으로 강사진이 구성돼 열띤 강의를 펼쳐 매회 30여명의 시민들이 자리를 가득 메웠다.

2월 티마스터 조윤실 강사의 '황홀한 고백, 꽃차 이야기', 3월 전 공주대 윤용혁 교수의 '공주의 문화관광 콘텐츠', 5월 아동문학가 남혜란 작가가 들려주는 '0세부터 100세까지 읽는 그림책이야기' 등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강의가 펼쳐졌다.

특히, 6월과 7월 열린 구중회 한국풍속문화원장의 '시창작 레시피'와 '무령임금의 삶과 풍속타원형' 강좌는 무령왕릉에 관한 이야기를 새롭게 조명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앞으로 8월 숲속에서 독서와 함께 힐링 할 수 있는 숲해설가 신미정의 '독서여행', 9월 사진가 김혜식의 여행으로 배우는 '여행인문학', 11월 공주시 문화해설사 장길수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공주의 땅 이야기' 특강이 시민들의 발걸음을 기다리고 있다.

오명규 시립도서관장은 "이번 인문학 특강은 독서회 회원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다같이 참여할 수 있는 소통 및 모두의 행복 실현이라는 목표를 향해 운영되고 있다"며 "독서문화 활성화에 성큼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