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7 02:22

서산시, 자원회수시설·산업폐기물처리장 바로 알기에 나서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0:52:13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서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서산]서산시가 17일 대회의실에서 직원 230여 명을 대상으로 자원회수시설(소각정)과 산업폐기물처리장을 바로 알기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 <사진>

이번 교육은 일부에서 퍼뜨리고 있는 자원회수시설과 산업폐기물처리장의 잘못된 정보로 주민들 사이의 찬반 갈등을 조장하고 있어, 공직자부터 정확히 알고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존 처리시설인 매립장의 잔여용량의 한계에 임박해 시는 700억원을 들여 민간투자방식으로 2020년까지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 시설이 준공되면 생활쓰레기의 안정적인 처리는 물론 민간업체 위탁시 소요되는 4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배출가스에 포함된 오염물질은 첨단 방지설비에서 허용기준의 30/100 이하로 처리되며 맹독성 화학물질로 알려진 다이옥신은 기준치의 6/100이하로 배출된다.

이는 자동차 배기가스, 노천소각, 음식물 섭취 등에서 배출되는 다이옥신,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보다 훨씬 적은 양으로 알려졌다.

시는 자원회수시설의 입지 선정을 위해 시 전체를 대상으로 공개 모집한 결과 지난 5월 입지선정위원회 참석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양대동으로 결정했으며, 주민과 소통을 위해 주민설명회, 지역민 및 단체의 견학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 시는 주민들을 위한 수영장, 헬스장, 찜질방 등 주민편익시설과 생태공원 조성 등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토밸리 산업단지에 설치될 산업폐기물처리장은 관계법령에 의한 의무시설로, 지난 2월 금강유역환경청의 승인으로 추진되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 우려하고 있는 전국의 산업쓰레기 반입은 없으며, 오토밸리 및 반경 3㎞이내의 산업쓰레기로 한정된다.

시 관계자는 "이날 교육된 내용을 적극 홍보해 시민들이 오해하고 있는 점을 바로잡고, 찬반 분열에서 벗어나 전국 최고의 시설로 설치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