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7 02:22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한국문화의 뿌리 특강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0:43:58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논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논산]논산시는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전 문화재청장)를 초청, 문화예술회관에서 '한국 문화의 뿌리'라는 주제로 논산 시민 아카데미를 개최해 호응을 얻었다고 17일 밝혔다.

논산시민아카데미 다섯 번째 특강 연사로 나선 유 교수는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저자로 전국에 답사 열풍을 일으키며 한국 인문서 최초의 밀리언셀러, 국토와 문화유산을 바라보는 우리의 관점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이날 유 교수는 '한국 문화의 뿌리'라는 주제의 특강을 통해 동아시아 문화권에서 한국 문화의 위치와 정체성을 풀어냈다.

유 교수는 강의에서 "한국은 동아시아 문화사 속에서 지분율을 갖고 있는 문화적 주주국가"라며 "동아시아 문화의 보편성, 한국민의 특수성을 함께 갖춘 문화가 바로 한국 문화"라고 말했다.

이어 옛 선현들에게 배울 수 있는 지혜를 바탕으로 현재 우리가 배우고 나가야 하는 것들과 한국문화에 있어 우리의 역할을 강조했다.

한편, 유홍준 교수는 1990년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시리즈로 전국토 박물관화, 유적답사 붐을 일으켰으며 지난 2013년부터는 일본을 답사하면서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일본편을 출간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부여문화원에 자체 소장품이 한 점도 없다는 말을 듣고 희귀 유물 186점을 기증, '백제 사랑'으로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