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7 02:22

공주시 제63회 백제문화제, 글로벌 명품축제로의 힘찬 도약

2017-07-17기사 편집 2017-07-17 10:38:57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공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8일 간 '한류원조, 백제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제63회 백제문화제가 글로벌 명품 역사문화축제로 다시 태어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중 회의실에서 오시덕 시장의 주재하에 제63회 백제문화제 추진상황보고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도출된 문제점을 개선하고 프로그램을 새롭게 개편하는 등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미르섬과 금강교의 경관 조성, 가족단위 및 해외 관광객 유치 확대, 세계유산 등재 지역인 공산성을 배경으로 한 웅진판타지아 공연과 백제고을 고마촌 등 홍보활동 강화와 야간축제 확대로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발전 방안을 토론했다.

올해 백제문화제는 백제고을 고마촌이 공산성 안으로 이전하며, 미르섬에는 한류 백제문화에 부합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백제 미마지 테마촌이 새롭게 조성된다.

또한, 한중일 문화교류대전을 비롯해 찬란했던 교류왕국 대백제의 위용을 자랑하는 교류왕국 퍼레이드 등 신규 프로그램 개발로 관람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매년 아름다운 야경으로 관광객의 탄성을 자아내는 '백제등불향연'은 그동안의 유등, 황포돛배와 더불어 금강교, 미르섬, 공산성 누각 등 최첨단 장비시설로 환상적인 백제별빛정원 조성으로 기존보다 더 아름답고 화려한 야경을 연출할 계획이다.

오시덕 시장은 보고회를 통해 "공주를 찾아오는 많은 관광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하나하나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며 "세계유산을 품은 공주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알릴 수 있도록 전 부서가 합심해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제63회 백제문화제는 9월 29일 공주 금강신관공원에서 한화 불꽃축제를 비롯한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8일 간의 대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