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한국소비자원, 주요 소비생활 수입가공식품, 국내산보다 비싸

2017-07-16기사 편집 2017-07-16 17:42:50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음성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음성]최근 식품시장에서 수입식품의 점유율은 절반 수준에 이르고 있으며, 특히 수입가공식품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소비생활 수입가공식품 6개 품목군(18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국내산과 비교분석한 결과, 수입산 가격이 국내산보다 1.2-3.0배 높았고, 수입산의 '통관후 수입가격' 대비 '판매가격'은 최대 6.6배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백화점 3곳, 대형마트 6곳(온·오프라인 각 3곳)에서 '2017년 3월부터 5월까지 수입 및 국내산 가공식품의 판매가격을 총 4회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모두 수입산이 국내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비싼 품목군은 생수로 약 3.0배 높았고, 맥주·아이스크림 1.7배, 주스·과자 1.3배, 소스 1.2배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중 2017년 수입가격과 비교 가능한 5개 품목의 통관후 수입가격과 판매가격을 비교한 결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생수로 약 6.6배 차이가 났다.

이어서 맥주 6.5배, 소스(마요네즈) 4.0배, 소스(케첩) 3.2배, 주스(오렌지주스) 2.0배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FTA 발효국(9개)의 주요 수입소비재 99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동 수입소비재의 판매가격 동향 등을 분석해 소비자에게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관계 당국에 정책 참고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