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군, 보은 하수관거 정비사업 추진

2017-07-16기사 편집 2017-07-16 11:08:44      손동균 기자 sond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은]보은군은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에 따른 1단계 사업으로 보은읍, 수한면, 산외면 일원에 '보은 하수관거 정비사업' 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하수관거 정비사업은 국비와 지방비 등 총 139여 억 원을 투입해 보은읍 외곽지역, 수한면, 산외면 일부 지역에 하수관로를 정비하는 사업으로, 올해 상반기 실시설계 및 사업인가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이달 중 착공, 2019년 12월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하수관로 25.1km, 중계펌프장 2곳, 배수설비 675곳 등 분류식 하수도가 설치된다.

하수관거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각 가정에서 발생하는 오수를 보은공공하수처리장으로 직접 이송해 분뇨수거 및 청소 등의 유지관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사업에 따른 지역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공중위생 여건 향상 및 공공수역 수질보전 등의 사업효과가 기대된다.

군은 지난 14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보은하수관거 정비사업에 대한 해당마을 이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착공 관련 공사내용 및 추진일정, 주민 협조사항, 기타 건의사항 및 의견 수렴 등 주민설명회를 각 마을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2019년까지 사업이 진행되는 만큼 주민들의 불편사항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