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승리가 절실한 대전시티즌, 아산전 필승 각오

2017-07-13기사 편집 2017-07-13 16:54:15

대전일보 >스포츠 > 축구 > 국내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티즌 프리뷰]

승리가 절실한 대전시티즌이 아산 무궁화를 상대로 승점 사냥에 나선다.

대전시티즌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1라운드에서 아산과 맞붙는다.

지난 21라운드에서 부천FC에게 패한 대전은 19라운드 안양전부터 시작된 홈 3연전의 마지막 경기로 반드시 승점 3점을 따낸다는 각오이다.

상대는 만만치 않다. 지난 라운드에서 성남FC에 패해 분위기 한풀 꺾였지만 아산은 리그 3위를 달리고 있으며, 이번 시즌 원정 9경기에서 12점의 승점(3승 3무)를 따냈을 만큼 원정에서도 강한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대전은 황인범·박재우가 U-23 대표팀에 차출돼 전력 누수가 우려되고 있다. 하지만 대전 이영익 감독은 "황인범의 공백이 없다고 말할 순 없겠지만, 신학영·김태은 등이 빈 자리를 메울 준비까지 철저히 해둔 상태"라고 말했다.

크리스찬·레반·이호석 등을 비롯한 공격진은 건재하다. 수비 역시 지난 안양전을 기점으로 안정세를 타왔다. 관건은 황인범의 빈자리를 얼마나 메울 수 있느냐이다.

황인범의 공백은 종종 후반전 교체 투입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던 신학영이 메울 것으로 예상된다.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수 연결 고리 역할을 담당해온 신학영이 오는 아산전 중책을 맡게 됐다.

대전은 아산전 승리가 최우선 과제이다. 아산전 승리 시 경우에 따라 챌린지 리그 최하위 탈출도 노릴 수 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