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8:08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헌혈 계속 하겠다"

2017-06-28기사 편집 2017-06-28 17:53:09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원석 석고기사

첨부사진128일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에서 열린 '2017 교직원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서 김용남 병원장과 이원석 석고기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제공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헌혈을 계속하면서, 헌혈의 중요성을 주변에 알리고 헌혈 인구 증가에도 기여하고 싶습니다."

28일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에서 진행된 '2017 교직원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서 300번째 헌혈을 마치고, 대전적십자사로부터 최고 명예대장을 수상한 이원석(58)씨의 소감이다.

대전성모병원에서 골절 환자에게 깁스를 해주는 석고기사로 근무하는 이씨는 혈액의 모든 성분을 채혈하는 '전혈 현혈'을 두 달에 한번씩 진행하고 있다.

또 혈장과 혈소판 등 특정 성분만을 채혈하는 '성분 헌혈'을 2주에 한번씩 하는 것은 물론, 지난 2000년 조혈모세포(골수) 기증으로 어린이소아암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도 힘을 보탰다.

이씨가 헌혈에 동참하게 된 기회는 우연히 찾아왔다. 지난 1989년 수혈이 긴급하게 필요한 응급 수술환자를 위해 소매를 걷어붙인 한 신부님의 모습을 보게 된 것이다. 그 모습은 본 이씨는 '나도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데 힘을 보탤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고 이후로 28년 간 300번의 헌혈을 하게 됐다.

헌혈 예찬론자인 이씨는 "헌혈 전 검사로 간 기능 검사, 헤모글로빈 수치, B형간염 항원, C형간염 항원 등 개인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다"며 "큰 시간을 들이지 않고 다른 사람을 도우면서 내 건강도 챙길 수 있고 거기에 더해지는 뿌듯함과 보람은 선물"이라고 말했다.

꾸준하게 헌혈에 동참하고 있는 이씨는 평소 건강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등산과 마라톤을 즐기고 평일이면 자택이 있는 만년동에서 병원까지 약 9km의 거리를 자전거로 출퇴근한다.

그는 "처음에는 헌혈을 너무 자주 하는 것 아니냐며 걱정하던 아내와 두 아들도 이제 헌혈을 자연스러운 일상으로 받아들이고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다.

300번의 헌혈을 마친 그이지만 가지고 있는 헌혈증서는 없다. 길을 걷다 '백혈병 어린이 돕기 자선모금함'이 보이면 몇 장씩 넣기도 하고, 수술실에서 수혈하는 환자, 주변에서 형편이 어려운 환우 소식이 들리면 주저 없이 전달했기 때문이다.

그동안의 활동을 통해 이씨는 헌혈유공자 은장, 금장, 명예장, 명예대장, 대한적십자사 총재 표창, 국무총리상, 보건복지부장관상 등을 수상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