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20년 전 충청의 오늘] 다량의 농약 금강 유입

2017-06-04기사 편집 2017-06-04 11:29:3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20년전 충청의 오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997년 6월 9일 대전일보.
20년 전인 1997년 6월에는 다량의 농약이 금강으로 유입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지역민들의 비난을 샀다. 1997년 6월 9일자 대전일보는 대전 대덕구 대화동에 위치한 한 염색공장 화재로 창고에 보관중인 농약 일부가 금강하류에 유입됐다는 내용을 다뤘다. 화재진압 과정에서 농약이 금강하류로 흘러간 것이다. 대전하수처리장에서 시간대별 시료채취를 하는 등 비상근무를 하거나 농약을 희석시키기 위해 물 방류량을 늘렸다. 더욱이 관계당국의 대처가 늦어 사고상황조차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수습이 지연되는 등 환경오염 방제 협조체계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전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사건이었다.

1997년 6월 13일 대전시는 현대전자와 대전과학산업단지 대행개발 기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98년 착공에 들어가 2001년 완공을 목표로 하는 이 사업은 과학도시 이미지를 높이면서 열악한 산업구조를 재편할 수 있다는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됐다.

정부는 엑스포과학공원을 민영화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1997년 6월 16일 통상산업부장관은 대전·충청권 기자 간담회를 갖고 과학공원을 매각하는 방안으로 기본방향을 잡고 공원단지 중 한빛탑 등 국내전시관이 있는 일부는 기념구역으로 지정 존치할 계획이며 일부는 벤처첨단단지와 테크노마트를 조성하는 등 민영화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상산업부가 엑스포과학공원을 관리해왔지만 경영적자 등 어려움이 있었다. 과학공원은 대전의 상징이다 보니 지역민들은 반가워하면서도 아쉬움을 내비쳤다.

한편 1997년 6월 5일 김영삼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씨와 김기섭 전 안기부차장이 기소됐다. 한보부도 이후 연이은 시국사건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이 사태로 인해 정치제도 개혁의 관제를 제공하는 등 정치적 의미를 무시할 수 없었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1997년 6월 16일자 대전일보에는 여론전문조사기관인 리서치 앤 리서치와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가 게재됐다. 조사 결과 대통령과 총리의 권력분산 필요에 대해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답변자가 전체의 60%로 분석됐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