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청주시의원 업체 임원과 해외골프여행 후폭풍 거세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9:03:26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시의원이 제2쓰레기매립장 조성사업과 관련, 특혜 의혹이 제기된 업체 임원과 해외골프여행을 다녀온 사실을 두고 지역 정가에서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이 특정업체 임원과 해외 골프여행을 다녀온 더불어민주당 소속 신언식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자,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의혹투성이 제2쓰레기매립장 사업에 대한 전면 조사 및 수사를 촉구하고 나서 파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8일 성명을 내 "현역 시의원이 청주시 특혜 의혹이 제기된 업체 임원과 부적절한 골프여행을 다녀오고도 상임위원장과 집행부의 함정설을 제기하는 등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시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 오만함으로 시민을 대표하는 게 과연 옳은지 따져야 한다"며 "신 의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더불어민주당도 성명을 내 "우리당 의원의 적절치 못한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아울러 의혹투성이 제2쓰레기매립장 사업의 전면 조사 및 수사를 촉구한다"고 맞받아 쳤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소속 안성현 도시건설위원장이 청주시 공무원을 통해 신 의원의 여행사실을 사전에 보고 받았다고 한다"며 "이후 (신 의원에게)여행사실 폭로를 빌미로 쓰레기매립장 예산통과를 종용하는 부도덕한 행위를 자행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이유에서도 동료의원의 약점을 빌미로 의사 결정의 왜곡을 요구한 안 위원장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수사기관은 물론 청주시의회도 제2쓰레기매립장 조사특별위원회를 통한 철저한 내부조사를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시의원이 업체 임원과 해외 골프여행을 다녀온 것과 관련,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나 뇌물수수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