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3 00:00

서산지역 총각무 수확 한창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9:03:0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서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고북면의 아낙네들이 수확한 총각무를 들어보이며 환한 웃음을 짓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충남지역의 총각무 최대 산지인 서산에는 요즘 총각무 수확이 한창이다.

서산 총각무는 미네랄과 칼슘, 철분이 풍부한 황토에서 갯바람을 맞고 자라 영양이 풍부하고 매운맛이 덜하다.

특히 한입 베어 물면 아삭거리는 식감과 입안에 퍼지는 시원하고 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요즘 생산되는 서산 총각무는 2㎏ 한단 기준으로 지난해에 비해 500원에서 1000원이 하락한 1000-1500원선에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고북면 초록리에서 총각무를 재배하는 김종필(51)씨는 "서산 총각무는 맛도 좋고 영양도 풍부한 우리 지역의 대표 농산물"이라며 "많은 분들이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산지역에서는 고북면을 중심으로 110여개 농가가 150㏊에 총각무를 심어 연간 1만7000여 t을 생산한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충남지역 총각무 최대 산지인 서산에는 요즘 총각무 수확이 한창이다. 사진=서산시 제공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