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0 20:24

제30회 지용제 팡파르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55:50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옥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지용제 행사장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향수' 정지용 시인 '얼룩 백이 황소가 해설 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충북 옥천이다.

제30회 지용제가 19일부터 21일까지 옥천 정지용(1902-1950)시인 생가와 지용문학관, 지용공원에서 열린다.

이번 지용제는 '詩끌벅적 감동 30년'이란 주제로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로 펼쳐진다. 축제장은 향수에 흠뻑 취할 수 있는 민속촌으로 조성된다.

이곳에 들어서면 누런 황소와 당나귀가 끄는 달구지, 그리고 트랙터마차가 반갑게 맞이하며 달구지, 마차타기체험도 할 수 있다.

달구지는 느린 속도로 축제장 내부를 오가며 방문객들에게 정겨움과 시골풍경을 선사하고 사진찍기 좋은 배경도 마련해 준다.

트랙터마차는 축제장을 출발해 지용생가-옥천 구읍거리-육영수생가 등을 순회하며 지역과 관련된 역사문화 스토리 텔링을 해설사가 들려준다.

각양각색의 전통 옷을 입은 관상쟁이, 상궁, 포졸, 선비, 보부상 등이 때때로 춤을 추고 관아놀이, 사주팔자보기 등 재미있는 퍼포먼스도 선보인다.

추억다방, 사진관, 문방구, 주막 등이 옹기종기 들어선 향수민속촌을 거닐며 옛 장터처럼 이 고장의 농 특산물을 구매할 수도 있다.

향수민속촌 곳곳에 윷놀이, 고누, 딱지 등 전통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아이들 체험학습장도 마련된다.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은 "지용제 30년을 기념해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과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많이 준비했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