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5 10:11

괴산군, 친환경 제초꾼 우렁이 다음달 9일까지 무상공급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55:17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괴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은 다음달 9일까지 친환경인증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우렁이 종패를 무상 공급한다. 사진은 농업기술센터 뒤편 우렁이 양식장에서 우렁이 종패를 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은 다음달 9일까지 농업기술센터 뒤편 우렁이 양식장에서 친환경인증 벼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우렁이 종패를 무상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해 2009년부터 우렁이 양식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231호의 친환경 인증농가에게 9.5t을 공급했으며, 올해는 250농가를 대상으로 11.2t을 공급할 계획이다.

우렁이 농법은 화학제초제 대신 물속의 풀을 먹어치우는 우렁이 습성을 이용해 논 잡초를 제거하는 생물학적 제초법으로 친환경농업의 대표적인 농법이다.

우렁이 넣는 시기는 모내기 전에 논바닥을 평탄하게 하고 이앙 후 7일 이내에 우렁이를 뿌려주면 되고 방사 후에는 벼가 물에 잠기지 않도록 관리해 우렁이가 벼를 먹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렁이 농법은 우렁이 넣는 시기와 물관리가 중요하므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농업인들이 손쉽게 우렁이 농법을 실천할 수 있도록 리플릿을 제작해 나눠줄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우렁이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해 고품질 친환경 쌀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