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5 10:11

괴산군수 관사, 주민의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55:16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괴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괴산군수 관사
[괴산]괴산군이 괴산군수 관사를 민간에 개방한다.

군에 따르면 제43대 괴산군수로 취임한 나용찬 군수는 단체장 관사는 관선시대의 유물로서 지방자치시대의 도래로 그 명분과 기능을 다함에 따라 군민들과 약속한대로 관사를 개방해 군민문화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현재 활용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괴산군수 관사는 1919년경 건축된 고택으로 대지면적 830㎡, 건축면적 179㎡이며, 안채, 사랑채, 행랑채가 전통양식에 따라 배치돼 있고 1950년 지역유지 최부자가 괴산군에 기증한 이후 군수관사로 사용돼 왔으며 2004년 등록문화재-144호로 지정됐다.

군은 관사의 문화재로서의 가치와 기능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전통문화교육, 전통혼례 장소, 전통고택 관람 등 다양한 활용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홈페이지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최종 활용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다.

개방되는 군수관사는 현재 진행중인 문화재 보수공사와 관사정비가 마무리 되는 올 연말쯤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관사의 용도폐지에 따라 연간 1000여만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