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7 15:08

충주시, 도랑살리기 사업 공모 2개소 선정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50:56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충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는 환경부에서 공모한 2017년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에 선정돼 한강수계관리기금 835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은 물길 최상류부터의 복원을 통한 하천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곳은 충주시 중앙탑면 하구암리 퉁점 세천과 엄정면 가춘리 추평천 2개소다.

시는 이곳에 사업비 각 3000만원을 투입해 도랑을 정비하고 수생식물을 식재해 주민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사업을 마친 동량면 용교리 운교천과 산척면 명서리 서대천의 사후관리를 위해 2350만원을 마을에 지원해 꽃길 조성, 쓰레기 수거사업 등을 추진해 도랑살리기 사업의 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부규 충주시 환경정책과장은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사업은 훼손된 도랑이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 등의 참여로 정화 복원되고 관리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하천의 수질 보호와 수생태계의 복원뿐만 아니라 마을 공동체성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그동안 2015년에 산척면 서대천, 2016년에 동량면 운교천이 각각 공모에 선정돼 사업을 진행했으며, 지난해에는 우리마을 도랑살리기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환경부장관 표창도 수상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