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5-29 18:16

충남도, 둘째아 출산가정 산후 지원 확대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8:13:4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앞으로 충남도내에서 둘째아를 출산하는 가정은 소득에 상관없이 산후 지원서비스를 받게 된다.

도는 내달부터 둘째아 출산가정에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서비스를 확대지원 한다고 18일 밝혔다.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은 기준 중위소득 80%이하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해 산모의 산후회복과 신생아의 양육을 지원했으나 내달부터는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둘째아 이상 출산가정으로 확대 운영된다.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산모의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 신청하면 10-20일의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소득기준에 따라 서비스 비용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산후 지원서비스의 수혜대상자는 1800명에 이를 것으로 도는 전망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원으로 둘째아 출산가정의 산후조리로 인한 경제적 부담 경감은 물론, 신생아의 건강하고 조화로운 성장·발달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