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0 20:24

청년정원서포터즈 전국 14곳에 정원 조성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12:5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학생 직접 대상지 선정·설계… 정원문화 활성화

첨부사진1
대학생들이 산림청 예산을 통해 주변 지역에 정원 대상지를 정하고 직접 설계하는 등 전국 14곳에 정원을 조성한다.

산림청은 국민들에게 정원문화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청년정원서포터즈를 통해 정원 활성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청년정원서포터즈'는 전국 14개 팀 112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돼 있다. 재능기부 정원조성, 정원박람회 자원봉사, 정원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활동을 위해 지난해 10월 제1기가 발대했다.

현재 6개 권역(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대구경북권·부산울산경남권) 14개 팀이 운영 중이다.

청년정원서포터즈는 오는 8월까지 전국 14곳(각 팀별 1곳씩)에 정원을 조성한다.

주변 사회복지시설, 다중 이용시설 등 정원을 통한 환경개선이 필요한 대상지를 직접 선정해(5-8㎡ 규모) 조성 계획서를 작성하고 (사)정원문화포럼에 제출하면 계획에 대한 멘토링과 조성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이상익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정원 규모는 크지 않지만 청년정원서포터즈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이 더해진다면 여느 정원보다 아름답고 정겨운 정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원문화 활성화를 위해 미래세대의 동참을 적극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