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2 00:00

여야 "5·18 민주화 운동 정신 계승" 한 목소리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10:58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5·18 민주화 운동 37주년 기념식을 맞아 정치권은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세부 내용에 있어선 정당별로 온도차를 보였다.

특히 이번 행사는 문재인정부 들어 첫 기념식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는 등 지난 정부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진행된 가운데 여당인 민주당은 촛불혁명과 이어져 있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 구현의 토대가 마련됐다는데 방점을 찍어 의미부여를 했다.

바른정당은 국민통합과 지역주의 타파를 주장했으며, 국민의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기념식에 대한 논평을 통해 "새정부 출범 이후 처음 맞이하는 5·18이다"며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9년 만에 대통령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적으로 제창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이어 "37년이 지났지만 대한민국 국민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사망자 160여 명, 부상자 5000여 명, 아직도 찾지 못한 수많은 실종자가 있음을 아프게 기억하고 있다"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위대한 정신이 지난 겨울 촛불혁명으로 되살아나 마침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5·18과 촛불혁명이 같은 연장선상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야당 역시 5·18 정신 계승에 대한 당위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조금씩 온도차를 보이거나 강조하는 부분을 달리했다.

우선 보수진영의 자유한국당은 보다 성숙한 자유 민주주의 구현을 주장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5·18 정신을 되새기며 보다 성숙한 자유민주주의를 구현하겠다"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고 논평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5·18 정신을 되새기며 보다 성숙한 자유민주주의를 구현하고, 대한민국의 최근의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하며 미래를 향한 화해와 통합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바른정당은 지역주의 극복과 정치적 폄훼 종식을 주문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9년 만에 제창하게 될 임을 위한 행진곡이 진정한 국민통합과 지역주의 극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제 5·18 민주화운동을 지역분열의 소재로 동원하고 정치적으로 폄훼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은 진상조사에 방점을 찍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되지만 37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엄군의 헬기총격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진상조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국민의당은 광주민주화항쟁 37주년을 맞아 '5.18 헬기사격 특별법'을 통과시켜 진실을 밝힐 것을 약속 드린다"고 다짐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