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0 00:00

세종 로컬푸드 싱싱문화관 10월 완공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7:04:20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로컬푸드 싱싱문화관 조감도.
세종지역 농산물 소비자들의 소셜 다이닝 공간인 로컬푸드 싱싱문화관이 세종시 도담동 싱싱장터 옆에 첫삽을 떴다.

소셜다이닝은 관심사가 비슷한 사람끼리 만나서 음식을 즐기며 인간 관계를 맺는 활동으로, 싱싱문화관은 농민과 도시민이 만나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을 만들어 가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세종시는 18일 도담동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 1호점 옆에서 세종지역 농산물 소비자들을 위한 싱싱문화관 기공식을 가졌다.

싱싱문화관은 건물 신축비 29억 8000만 원, 내부시설 설치비 5억 원 등 총 사업비 34억 8000 만원을 투입해 연면적 1240㎡ 지상 2층 규모로 건립해 오는 10월 개장할 예정이다.

주요 시설을 보면 1층에는 요리교실 및 식문화 교육관을 설치해 쿠킹클래스, 먹거리 생활 교육, 전문셰프와 함께 음식을 만들고 나누는 소셜다이닝 공간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2층 싱싱밥상은 1단계로 소비자 참여를 원칙으로 주민들이 부엌이라는 공간에 모여 함께 요리하고 나눠먹는 형태의 공유부엌 및 커뮤니티 공간으로 운영한다.

세종시는 로컬푸드 싱싱문화관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전문가와 소비자가 참여하는 '운영 자문단'을 구성하고 '싱싱밥상' 운영의 내실화를 위한 다양한 컨텐츠를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세종시 관계자는 "싱싱문화관이 싱싱장터와 함께 생산자와 소비자가 공감하는 세종시 로컬푸드 운동의 거점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