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0 00:00

아산시, 충청지역 최초 악취감시차량 가동

2017-05-18기사 편집 2017-05-18 13:33:13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아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산시가 충청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악취감시차량을 운영한다.

악취감시차량은 승합차를 개조해 원격악취포집기, 악취감지센서, 기상측정기, 악취모니터링 컴퓨터 및 중앙 서버와 전송을 위한 무선통신장비, 태양광을 이용한 전원 공급 및 충전시스템 등 각종 첨단장비가 탑재됐다.

이 차량은 악취중점관리지역을 주?야간 순찰해 악취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악취가 발생한 현장에 출동해 악취원인 물질 시료를 채취하는 등 악취로 인한 대기오염 및 주민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시는 주간에는 악취발생지점을 순찰하며 악취 농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기준이상으로 발생하는 업체에 대해 개선명령 등 행정조치를 강력히 추진하고 야간에는 고질적인 악취 발생 사업장에 대기하며 실시간 악취 농도를 측정해 악취발생 데이터를 축적한 후 불시 단속할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복기왕 시장은 "충청지역 최초로 운영하는 악취 감시차량은 악취발생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현장에서 즉각 조치하고 악취발생을 예방하는 등 시민에게 건강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제공을 위한 악취감시의 첨병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