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00:00

19대 대선 기간 대전 선거 방해 25건 적발

2017-05-10기사 편집 2017-05-10 18:05:00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19대 대통령 선거 운동 기간 대전에서 적발된 벽보 훼손 등 선거 방해 행위는 25건으로 집계됐다. 제18대 대선보다 감소한 수치다.

10일 대전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대전에서 현수막, 벽보, 선전시설물 훼손 등 위법 사례가 25건으로 집계됐다. 입건자는 9명이다.

선거 현수막과 벽보를 상습적으로 훼손시킨 A(66)씨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지난달 18일과 25일 중구 유천동 길가에 있던 선거 현수막을 2차례 훼손한 데 이어 지난달 28일 같은 장소에서 선거 벽보를 훼손하던 중 경찰에 현행범으로 검거됐다.

제18대 대선 당시 흑색선전, 금품제공, 현수막 등 선전시설 훼손 등 모두 33건의 위법 사례가 적발됐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