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1:03

19대 대선 후보들 선거비용 얼마나 썼을까?

2017-05-10기사 편집 2017-05-10 17:38:06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9대 대통령선거 비용으로 더불어민주당은 약 500억 원을 쓴 것으로 파악됐다. 또 자유한국당은 420억 원, 국민의당은 460억 원을 각각 지출한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대선 후보들은 자신의 득표율에 따라 최대 509억 원까지 사용한 선거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다.

이번 대선에서는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홍준표·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만 선거비용을 대부분 보전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이 이번 대선에서 사용한 선거비용은 총 500억 원가량으로 지난 2012년 대선 선거비용 450억 원보다 50억 원가량 더 지출했다. 민주당은 선거보조금 123억 원 5000여만 원과 문재인펀드로 모은 330억 원, 금융권 대출을 통해 선거비용을 마련했다. 민주당은 홍보비용과 인건비, 선거사무소 운영비 등으로 지출했다.

한국당이 이번 선거에서 사용한 비용 420억 원은 지난 대선에 사용한 480억 원보다 60억 원가량 줄어든 금액이다. 한국당 역시 선거보조금 119억 원가량과 부동산담보대출 250억 원, 당이 보유하던 재원 130억 원을 더해 비용을 충당했다. 한국당의 세부지출내역은 유세차량 운영 등 선거운동 비용 200억 원과 광고비용 150억 원, 홍보문자 비용 30억 원 정도다.

국민의당이 사용한 460억 원은 찬조연설 비용 100억 원, TV 등 광고비용 87억 원 등이다.

대선후보들이 사용한 비용은 오는 7월 18일 이내에 보전받는다. 반면 바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나머지 대선 후보 10명은 보전을 받지 못한다. 최소 1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해야 절반의 비용을 보전 받기 때문이다. 이번 대선에 바른정당은 약 50억 원가량을, 정의당은 42억 원을 지출했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