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4 13:49

이번에도 전국 득표율 바로미터 각인

2017-05-09기사 편집 2017-05-09 23:58:22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 표심

충청권 표심을 얻은 후보가 대권을 거머쥔다는 공식은 19대 대선에서도 통했다.

각종 선거에서 균형점을 이뤘던 충청권은 이번 대선에서도 전국 평균 득표율에 가까운 표심을 보이면서 전체 선거의 바로미터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충청권 투표율은 76.35%를 기록했으며 문재인 당선인은 10일 0시 현재 39.14%의 득표율을 나타냈다. 문 당선인은 보수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한 충청권에서 다른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면서 충청 지역의 표심을 얻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충청 표심은 이번에도 전국 평균 득표율과 유사한 수치를 기록하면서 전체 판세를 확인하는 표심을 유지했다. 문 당선인은 충청권에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 등 지역 맞춤형 공약을 내놔 지역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막판 보수층의 결집을 이뤄내며 충청권에서 25.6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충청권이 대체로 보수성향을 보인다는 점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탄핵정국으로 인해 보수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는 측면에서 볼 때 선전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2.19%의 득표를 기록하면서 충청권에서 의미 있는 득표율을 보였다. 안 후보는 지난해 초 국민의당을 창당하면서 20대 총선에서 파란을 일으키며 선전했다. 하지만 충청권에 현역 의원을 배출하지 못하면서 조직 면에서 타 후보들에 비해 열세였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충청권에서 선방했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분석이다.

지역별 득표율을 살펴보면 문 당선인은 대전에서 46.04%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며 충남 37.68%, 충북 37.42%, 세종에서 51.14%를 득표했다. 홍 후보는 충북에서 28.34%를 득표했으며 충남 26.68%, 대전 19.33%, 세종 16.2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당 창당은 물론 최종 대선 후보 선출 역시 대전에서 개최하면서 지역과의 인연을 강조해왔다. 이런 점이 대전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는데 영향을 미쳤다. 안 후보는 대전에서 21.37%, 충남과 충북에서 각각 23.35%, 21.65%, 세종 20.49%의 득표를 기록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경우 전국 득표율에 비해 충청권 득표율이 낮았다. 유 후보는 대전에서 5.94%, 충북에서 5.48%, 충남에서 5.13%를 득표해 전국 평균 득표율 6.46%보다 낮은 표심을 보였다. 유 후보의 경우 선거운동 기간 한 차례 대전을 방문, 지역 표심을 얻기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다는 분위기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전국평균 득표율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심 후보는 전국 득표율 5.76%를 기록했지만 충남에서 6.45%, 충북 6.36%, 대전 6.84%를 기록했다. 방송토론회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았다는 점은 향후 진보정당의 미래를 밝게 하는 대목이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