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1 13:29

대선 후보 4인 패배 인정

2017-05-09기사 편집 2017-05-09 23:56:03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홍준표 "한국당 복원 만족" 안철수 "미래로 나아가길" 유승민 "완주 국민덕분" 심상정 "또다시 출발"

문재인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면서 나머지 후보들은 모두 패배를 인정했다.

9일 오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당사 대선 종합상황실에 나온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당직자들과 지지자들을 향해 입장을 밝혔다.

홍 후보는 "개표가 끝나야 알 수 있지만 출구 조사가 맞다면 자유한국당을 복원하는데 만족한 결과"라며 "이번 선거 결과를 수용하고 한국당을 복원하는데 만족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을 찾아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지지해 준 국민과 당원, 당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의 변화와 미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결과를 승복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통령과 함께 미래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 당직자들을 격려했다. 앞서 유 후보는 SNS에 "힘들고 때로는 외로운 선거였지만 지칠 때마다 지켜주신 국민 덕분에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올 수 있었다"며 "여러분과 같은 꿈을 꾸며 함께 나라를 걱정하면서 크나큰 깨우침을 받았다"는 글을 남겼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방송출구 조사 결과가 나온 뒤 개표상황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국민의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열망을 받아 정의당이 또다시 출발하겠다"며 "무엇하나 변변치 못한 우리 당 조건에서 모든 것을 실어서 대선에 함께 뛰어준 당원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상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