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2 10:29

창의적 연구개발 인력 양성 국내 유일 '국가연구소 대학'

2017-04-21기사 편집 2017-04-21 18:39:5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UST)

첨부사진1UST 대학본부 전경.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총장 문길주)는 국가연구기관에 대학원 기능을 부여해 국가 전략 분야의 고급 연구개발(R&D) 석·박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이다.

UST는 미래창조과학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대전에 대학본부가 있다.

UST의 캠퍼스는 총 32개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서울·경기 지역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극지연구소(KOPRI) 등 8곳, 대전과 충청권에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22곳, 경남 지역에 한국전기연구원(KERI) 등 2곳이 있다.

최근 들어 UST는 교육 시스템을 개편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복합 창의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유연성과 전문성을 살린 교육 시스템으로의 변화가 핵심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UST는 2017년부터 '스쿨(School)제'를 신설해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스쿨이란, UST의 캠퍼스인 각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학사 운영에 필요한 교육 역량(교원·학생·전공 관리 등)을 대학본부가 요구하는 높은 수준으로 갖춘 뒤 인증을 신청하면, 심의를 통해 승인이 날 경우 캠퍼스에 설치하는 특수 교육조직을 말한다.

스쿨 인증을 받은 캠퍼스는 특화 연구 분야에 교육 역량을 더욱 집중시킬 수 있다. △특화 분야 중심의 전공 운영 △교원 임용기준 강화 △우수학생 유치를 위한 프로그램 운영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교육과정 운영 △전문교육조직 운영을 위한 스쿨전담부서 설치 △UST 재학생 처우의 연구원 수준 개선 등 자율·책임 기반의 학사운영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2017년 현재까지 스쿨 인증을 받은 캠퍼스는 총 4곳(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다. 스쿨 인증을 받은 캠퍼스 소속 학생들은 졸업 시 UST 총장과 출연연 캠퍼스 기관장 양측으로부터 학위를 받게 된다.

UST는 일반 대학은 물론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들과도 차별화된 '정부출연연구기관 현장 R&D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는 독일의 막스플랑크국제연구학교(IMPRS), 일본의 총합연구대학원대학(SOKENDAI), 중국의 중국과학원대학교(UCAS) 등과 유사한 모델로, 국가 연구기관에 교육기능을 부여해 각 분야 최고 수준의 R&D 인재를 양성하는 연구와 교육의 통합 모델이다.

학부과정 없이 석·박사 과정만 운영하는 UST는 IT(정보통신기술), BT(생명공학기술), NT(나노기술), ET(환경기술), ST(우주기술), 이학 분야까지 첨단 과학기술 분야의 전공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최첨단 연구 장비와 시설을 교육에 활용, 국책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이론부터 연구를 동시에 실시하고 있다.

UST는 학생들이 학업과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재학생 전원에게 등록금 전액과 매달 국내 최고 수준의 연수장려금(박사과정 160만 원, 석사과정 120만 원 이상)을 지급한다. 우수학생에게는 세계 유수의 대학 및 연구소에서 최대 3개월까지의 연수 활동 기회와 소요비용 일체를 지원한다.

또한 UST는 고급 과학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교수-학습 방법 혁신의 일환으로 온라인 공개강좌(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 콘텐츠를 개발 중이다. 현재 한국천문연구원과 한국기계연구원 캠퍼스에서 각각 하나씩 강의를 제작하고 있다. MOOC 강의는 오는 9월 UST 내부구성원 대상 1차 오픈 후 2018년부터 오픈소스 형태로 외부에 공개할 방침이다.

이러한 우수한 교육 환경 덕분에 UST 학생들은 뛰어난 연구성과를 거둬왔다. 올해 2월 졸업한 최혜경 박사(한국기계연구원 캠퍼스, 나노메카트로닉스)는 재학 중 세계적인 화학 분야 학술지인 '미국 화학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I.F. : 13.038)' 등 4편의 국제 학술지 1저자를 비롯해 학위기간 중 총 15편의 SCI급 논문 게재, 특허 4건을 등록·출원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UST 문길주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모든 것이 연결되는 고도의 지능정보사회로서 교육시스템 변화와 새로운 인재상이 중요하다"며 "UST는 스쿨제를 통해 교육 시스템을 혁신하여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달호 기자



※ 이 기사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의 지원을 받아 작성 됐습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UST 대학본부 전경.
첨부사진3UST에서 교수와 학생들이 연구하는 모습.
첨부사진4UST 조감도.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