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6-28 13:49

유승민 "사드 추가 배치…미와 핵전력 공동자산화"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48:00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20일 "북한 스스로 정권이 생존의 위기를 느낄 정도로 강력하게 제재한 뒤 미국과 공조해 중국의 북한제재 동참을 이끌어내야 한다"라며 사드 배치 확대를 주장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전일보를 비롯 전국 유력 지방신문사들로 구성된 한국지방신문협회와의 공동 인터부에서 "대한민국의 안보문제의 근원은 북한 핵·미사일"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사드를 추가로 도입하고 다층방어체계를 구축하겠다"며 "현실적으로 핵개발이 어려운 만큼 미국의 핵전력을 미 단독자산이 아닌 '한·미 공동자산화'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구상도 제시했다.

유 후보는 "부실기업과 가계부채 등 우리 경제의 시한폭탄을 신속 과감하게 제거하겠다"며 "아울러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양적완화 조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역설했다.

복지와 관련해선 '중부담-중복지'로의 전환을 약속했다.

그는 "현재 한국사회의 구조적 적폐를 해결하려면 중부담 복지가 불가피하다"라며 "현재 약 19%인 조세부담률을 OECD평균 수준인 26%로 올려 복지정책에 쓰면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청지역 현안에 대해선 "대덕특구와 과학벨트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 이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국가의 미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 스마트공장 집적화 단지 같은 IT 기반 '융·복합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충남 논산과 계룡은 국방관련 기관이 밀집해 있는 지역으로 국방과학연구소(ADD)와도 근접해 국방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최적지"라며 "국가 차원의 산업단지를 지정해 첨단 전력(戰力)개발과 산업발전이 선 순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송신용·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신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