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4 00:00

심상정 '文 작심비판' 놓고 시끌…민주-정의 신경전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43:01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TV토론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작심 비판'한 것을 두고 20일 양당간 신경전이 펼쳐졌다.

심 후보는 전날 문 후보를 향해 사드 배치와 국가보안법 폐기 등의 쟁점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공세를 펼쳤다. 또 복지공약에 대해서는 문 후보가 스스로 공약을 바꿔 후퇴했다는 점을 집요하게 파고 들기도 했다. 이를 놓고 심 후보와 지도부는 선명한 진보노선을 앞세워 문 후보와 차별화를 도모함으로써 민주당이 확보한 진보층 표심을 가져오기 위한 전략적 공세라는 주장이나, 민주당에선 이해할 수 없는 공세라며 정색하는 모습이다.

문 후보 선대위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이날 트위터에 "모두 1등 후보에게 공격을 한다. 심 후보마저 편승하는 것을 보니 정의당이 정의가 아닌 듯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심 후보는 그 아까운 시간을 홍 후보와 유 후보의 주적 논란에 반격하지 않고 국보법 문제로 문 후보를 공격했다"며 "정의당은 온몸에 화살을 맞으며 버티는 문 후보에 칼질하는 정치공학적 접근을 시정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심 후보 측 박원석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에 "송 의원이 심 후보를 '숟가락 후보'로 모독했다. 정당한 검증을 두고 정치공학 운운하고, 시정이 필요하다고 하는지 주제넘은 발언에 아연실색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심 후보와 정의당은 문 후보나 민주당을 돕기 위해 출마한 것이 아니다"라며 "토론에서 공격이든 방어든 문 후보 스스로 힘으로 하라"고 비판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