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영동난계국악단, 역량강화 워크숍 가져, '기량 쑥쑥'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32:17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영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난계국악단원 32명을 대상으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영동국악체험촌에서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는 박세복 영동군수의 '난계국악단의 역할'에 대한 특강을 시작으로 단원들의 화합된 직장분위기 조성을 우해 '청렴, 자치단체 소속 예술단원의 자세, 관객에게 감동받는 공연예절'기본소양교육이 진행됐다.

또 다양한 악기별 연주법 습득으로 난계국악단의 기량향상을 위한 이론 및 실습교육이 병행 실시됐다.

소통과 교감의 시간을 이어가고 선후배간 노하우를 전수하며, 국악의 아름다운 선율과 감동의 무대를 펼치기 위한 기본기를 다졌다.

박 군수는 특강에서 단원 간 화합을 기반으로 역량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기본적으로 군민을 위한 난계국악단으로서 그 본분을 잊지 않고 봉사하는 자세로 매 순간 최선을 다해야 함을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난계국악단의 연주기량을 향상시키고 공연의 내실화를 기하여 영동군을 찾아오는 관광객들과 영동군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1991년 5월 창단한 난계국악단은 정기·상설연주회와 초청공연 등 매년 130여 회의 활발한 공연활동을 벌이며, 우리문화의 우수성과 역량을 대내외에 알리는 문화사절사로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고 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