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폭탄있다" 농담 한마디에 청주공항 아수라장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24:39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비행기에 왜 폭탄이 설치돼 있지?"라는 60대 승객의 농담에 청주국제공항이 발칵 뒤집혔다.

이 남성의 농담으로 경찰과 공항 폭발물 처리반이 긴급 출동해 수색에 나서는 등 항공기 운항이 30여분 가량 지연되기도 했다.

20일 충북경찰청, 청주공항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 35분쯤 승객 189명을 태우고 제주에서 출발한 제주항공 소속 7C804편이 청주공항에 도착했다.

탑승객 대부분이 내렸을 무렵 승객 A(60)씨가 웃음과 함께 승무원에게 "왜 고성능폭약인 'TNT(trinitrotoluene)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고성능 폭약인 TNT(trinitrotoluene)라는 소리에 놀란 기장은 공항 종합상황실에 신고했다.

수색이 이뤄지는 동안 객실 승무원과 공항 경찰대는 폐쇄회로(CC)TV를 샅샅이 살펴 A씨의 신원을 파악했다.

A씨와 연락이 닿은 경찰과 공항 관계자들은 "농담으로 한 말이었다"는 그의 해명에 허탈할 수밖에 없었다.

이 소동으로 승객 158명을 태우고 제주공항으로 다시 돌아가려던 이 항공기의 출발이 30분가량 지연됐다.

경찰은 "A씨가 허위 신고한 것으로 보기 어렵고 폭발물을 직접 설치해 협박한 것도 아니어서 현행법상 처벌하기는 어렵다"며 "안전한 비행을 위해 국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