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8-21 14:17

더민주·국민의당 대전선대위 공약 발표 …대전의료원 등 포함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12:22

대전일보 > 정치 > 19대 대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이 20일 발표한 대전공약에 대전의료원 건립 지원이 포함됐다.

지지부진하던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지만 또 다른 양강 대권 후보자가 속한 국민의당 공약에는 빠져 있어 정치권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민주당 대전선대위는 이날 오후 대전시당서 공약발표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대전의료원 및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대전권 순환교통망 구축과 대전교도소 이전 △옛 충남도청사 활용 △서구 월평동 화상경마장 이전 등을 약속했다.

국민의당 대전선대위도 이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옛 충남도청 부지를 4차 산업 특별시청 조성 △KTX 서대전 구간 선로 개선 및 열차 증편 △원전시설 주변지역 안전관리강화 △특허 허브도시 육성 등 5대 공약을 선포했다.

대전은 법정 공공의료기관인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이 없는 공공의료 취약지역으로 지난 20년에 걸쳐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지방의료원 설립 요구가 지속돼 왔다. 최근 부산시 등 지자체에서는 공공의료원 건립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구와 교육 중심의 국립대학병원과 달리 가벼운 질환을 가벼운 비용으로 서비스 받을 수 있는 지역거점 공공 의료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광주시도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시립종합병원 건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공공의료원 건립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 일단 부산·광주시가 요청하면 보조를 맞추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차후 건립 과정에 들어가면 지자체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기 때문에 주요 정당들의 '구두 약속'이라도 받아놓는 게 유리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권을 잡는다 해도 상대당이 반대하면 일방적인 공약 현실화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