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9-24 00:00

대전시, 내년 국비 확보 대상사업 윤곽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12:20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내년도 국비 확보를 추진하는 사업들의 윤곽이 잡혔다. 시는 옛 충남도청사 활용과 트램 건설 등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17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 국비 확보 대상 사업 리스트에는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800억원),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5481억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2107억원),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사업(4086억원) 등이 올라 있다. 총 규모는 2조원에 가까운 금액이다.

대전의료원 설립(1315억원)과 신일도 환경에너지 사업소 소각시설 1호기 보수(326억원), 수상해양복합시뮬레이션 촬영장 구축(93억원), 전기차 중부권 집중충전소 설치(16억원) 등도 주요 추진사업으로 검토되고 있다. 정림중-버드내교간 도로 개설(827억원), 세종금남-북대전IC연결도로 신설(1970억원), 경부고속도로 회덕IC 연결도로 건설(71억원) 등 SOC 분야도 현안 사업으로 올라 있다.

트램의 경우, 기획재정부의 판단에 따라 타당성 재조사를 하지 않고 총사업비 변경 방식으로 가면 완공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어 주목된다.

시는 오는 26일 기재부에서 열리는 지방재정협의회에서 참석해 사업을 설명하고 예산 편성을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