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천안지역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보조금 확대 절실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11:54

대전일보 >지역 > 충남 > 천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시가 올해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신청자가 몰리면서 보조금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업대상규모에 비해 노후경유차량이 훨씬 많아 보조금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다.

20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월 조기폐차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지난 2월 6일부터 같은 달 17일까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사업 신청을 받았다. 조기폐차사업은 노후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 유해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고자 조기 폐차를 희망 하는 신청자에 대해 올해에는 평균 8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 당초 50대를 선정하려 했지만 신청접수 결과, 신청자가 사업 대상규모의 5배 이상인 275명에 달하면서 51대를 늘려 101대를 선정했다. 시는 노후차량 1대당 평균 160만원 정도 보조금이 지급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노후 차량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1대당 80만 원씩 보조금을 낮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천안지역 노후 경유차는 4월 현재 3만 5000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올해 폐차사업 예산은 8000만 원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신청문의가 넘쳐나면서 사업규모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 시는 환경부와 충남도에 내년도 예산을 증액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계획 수립 당시 본래 50대분 예산을 확보했지만 신청자가 사업대상의 5배 이상 몰렸고 연식이 오래된 차량들이 대부분을 차지했다"며 "천안지역에 파악되고 있는 노후 경유차량이 3만 5000여대에 달하면서 사업예산 확대가 절실한 형편"이라고 말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