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3 17:59

충남도, '산업 플랫폼 구축 사업' 산업부 지역 거점 지원 공모 선정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7:11:0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2018년 지역 거점 지원 사업' 공모에 도의 '건강 맞춤 미래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 산업 플랫폼 구축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지역 거점 지원 사업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에 연구 기반을 구축하고,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도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국비 90억원을 포함, 총 155억원을 투입해 순천향대 지역혁신센터에 프로바이오틱스 거점센터를 설치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적정량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도움을 주는 살아 있는 미생물이다.

일반적으로 유산균과 효모 등이 잘 알려져 있으며, 요구르트나 치즈, 김치 등 전통 발효식품을 통해 섭취되고 있다.

최근에는 식품은 물론, 화장품과 의약품까지 응용 범위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거점센터에서는 고기능성 제품 개발 및 기능성 평가, 임상시험 지원 등을 통해 고부가가치 식품·의약품·화장품 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게 된다.

참여 기관인 충남테크노파크는 이미 구축한 GMP(우수 식품·의약품 제조 관리 기준) 생산시설 활용 및 사업화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프로바이오틱스 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신 성장 미래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분야로, 이번 기반 구축 사업은 충남이 개인 맞춤형 건강 사업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관련 산업 집적화를 통해 도내 기업은 물론 이웃 지역 기업들도 프로바이오틱스 관련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충남 거점센터를 이용토록 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