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4-23 17:59

괴산군, 화양동서 선비문화 체험행사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13:54:19

대전일보 >지역 > 충북 > 괴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해 중국인유학생들이 화양동에서 선비문화 체험 중 하나인 유적 체험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괴산군 제공
[괴산]괴산군은 22일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월둘째 넷째 토요일마다 화양동에서 선비문화 체험행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에서 공모하는 '살아 숨 쉬는 향교·서원 활용사업'에 선정된 이번 사업은 '화양서원-자연에 기대어 마음을 읽다'라는 주제로 화양서원 일원에서 다양하게 진행된다.

짝수 주말마다 진행하는 행사는 당일 참여와 예약체험이 모두 가능하다.

체험프로그램은 서원에서 경서강독·탁본·다도체험 등을 해보는 서원 선비 체험, 화양구곡을 산책하면서 자연과 계곡에 흩어져있는 금석문에 대한 해설을 들어보는 화양구곡 역사산책(구곡걷기)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둘째 주말에는 1일차 구성에 서원에서 밤에 해보는 토론회, 밤길 산책, 연등 만들기, 와룡암에서의 명상 등을 더한 1박2일 프로그램을 예약을 받아 진행한다.

또한, 오는 6월과 9월에는 인문학 강연과 화양구곡의 풍류를 감상할 수 있는 화양동풍류제를 개최하는 등 우리나라 대표 구곡인 화양구곡과 18세기 이후 조선성리학의 중심지였던 유적의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화양동에 있는 사적 '제417호 괴산 송시열유적'을 중심으로 2008년부터 계속돼 온 화양서원 활용사업은 지난해 문화재청 우수활용사업에 선정돼 주관단체인 '화양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서원 일원에서 진행되는 체험행사는 무료이며, 1박 2일 행사는 사전예약제로 진행되며 참가비가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