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07-20 20:24

고통스러운 내면, 일그러진 자아를 마주하다

2017-04-20기사 편집 2017-04-20 09:26:24

대전일보 > 라이프 > 맛있는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새집줄게, 헌집다오

첨부사진1
누구에게나 어린 시절에 겪은 상처가 있다. 그 상처는 트라우마가 돼 자존감을 훼손하고 수많은 인간관계를 삐걱거리게 한다. 일그러진 자아로 사회생활을 하다 보니 아픔과 갈등이 반복된다. 내가 나를 시시때때로 아프게 한다면, 꼭꼭 숨겨둔 내 안의 상처를 만날 시간이다. 미처 자라지 못한 '내면의 아이'를 보듬어줄 때다.

이 책의 저자 상처받은 내면의 아이를 쉽사리 대면하지 못하는 우리에게 당당히 마주할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지오 스님이다. 그는 명상심리상담센터 '쉼'의 원장이자 전남 무안 봉불사 주지이다. '상담은 부처님의 가르침과 하나'라는 생각으로 상담 공부를 시작한 이래 어느덧 1000번이 넘는 상담을 진행했다.

마음 상담이란 낡고 칙칙한 집에서 밝고 산뜻한 새집으로 이사하는 것과 같다. 왜곡된 사고에서 벗어나 새로운 생각의 집을 짓는 일이다. 지오 스님은 그 작업을 위해 기꺼이 내담자들의 어머니가 돼 응어리진 아픔에 공감하고 상처를 어루만져준다.

이 책은 우리 이웃들의 마음 치유 사례를 통해 그들이 어떻게 상처를 대면하고 내면의 평화를 찾게 됐는지 소개한다. 엄마의 정서적 협박에 시달리는 아들, 게임에 중독된 청소년, 착한사람 콤플렉스를 가진 청년, 남편의 외도를 알아버린 아내, 우울증과 불안 장애에 시달리는 여인, 싸움이 잦은 부부, 공황장애로 고통받는 직장인, 남들이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하는 상사. 책에서 만나게 되는 이들은 내 가족 혹은 숨기고 싶은 나의 모습일지도 모른다.

저자는 실제 상담에 적용되는 다양한 기법을 활용해 내담자가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이를테면 심리적 갈등을 겪는 사람의 경우 갈등하는 두 개의 자아를 불러내 대화를 나누게 함으로써 스스로 타협점을 찾게 한다. 또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빈 의자 기법'을 적용해 분노를 긍정적 에너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책은 또 일상에서 내면의 평화를 찾을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 16가지를 소개한다. '버럭 화가 올라올 때', '생각이 너무 많아 괴로울 때', '나를 격려해주고 싶을 때', '스트레스가 나를 힘들게 할 때', '미운 사람도 끌어안아야 할 때' 등 현대인들의 일상적인 고민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한다. 스트레스를 받지 말라는 일차원적인 조언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잠깐씩 내려놓는 기술을 알려준다. 감정이 들끓을 때 언제든 책을 펼쳐보며 지혜롭게 대처할 수 있다. 저자는 심리상담가이기 이전에 출가한 지 30여 년이 지난 수행자로서 사람과 인생에 대한 깊은 통찰을 보여준다. 본인이 경험한 아픔과 고민 등도 마음 치유의 재료로 기꺼이 내어놓고 독자에게 충고하기보다 우리 이렇게 한번 해보자고 다정하게 안내한다. 결국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가르침이 아니라 공감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 헤매고 있다면, 자존감을 키워 세상을 좀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싶다면, 지오 스님과 함께 상쾌한 마음 치유 여행을 떠나보자. 이호창 기자



지오 지음/ 쌤앤파커스/ 272쪽/ 1만 4000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