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1-25 00:00

대전 갑천친수구역 개발방식 결정 '오리무중'

2017-04-16기사 편집 2017-04-16 17:51:5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도안 갑천친수구역 공동주택 개발방식이 오리무중이다.

대전시는 4월 중 1·2블록 개발방식을 최종 결정지을 예정이었지만 조정위원회에서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지역 최대 이슈로 부상한 갑천친수구역에 대한 '민간개발 또는 공공개발'의 결정이 지속적으로 늦춰지자 시의 행정력 부재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16일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갑천친수구역 블록별 개발방식을 위한 조정위원회'를 열었지만 핵심 사안인 1·2블록에 대한 개발방식을 결정 짓지 못했다.

조정위원회에는 대전시, 시의회, 대전도시공사 등 3자간의 협의가 진행됐다. 이들은 △대전도시공사 개발 △민간 설계제안공모 △민간 추첨방식 등 3개 트랙을 놓고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각각의 주장을 펼치는 수준에 그쳤다는 후문이다.

시의회의 한 관계자는 "집행부와 시의회, 도시공사 관계자가 3개 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최종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면서 "이번 조정위원회는 첫 회의의 성격이며 5월 중 또 다시 회의를 열고 결정을 짓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의 복리증진이 우선이라는 공감대는 형성했으며, 각각의 방식에 따라 장단점이 있는 만큼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논란의 소지가 있는 만큼 조정기간을 거쳐 수기를 하자는 식으로 마무리 됐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개발방식 결정이 늦춰지면서 시의 행정력 부재를 질타하는 목소리도 일고 있다. 권선택 시장은 지난달 시정브리핑을 통해 "도안호수공원 1·2블록 아파트 개발방식을 내달(4월) 결정한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도 조정위원회가 결정 마감시한을 4월에서 5월로 연기한 것. 우수한 설계를 통해 갑천친수구역을 명품화 시키겠다는 기본 목표를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간과 공공'이라는 이해관계에 얽혀 합리적인 결과를 내놓지 못하는 분위기다.

특히 조정위원회에서는 1·2블록과 별개로 4블록에 대한 개발방식도 거론됐다. 4블록은 도시공사가 임대로 공급할 계획이었지만, 민간뉴스테이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는 것.

조정위원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4블록을 기업형임대주택인 민간뉴스테이로 추진하자는 의견도 도출됐다"면서 "도시공사가 임대를 할 경우 10년 임대 이후 분양전환에 따라 200억 원 수준의 적자가 발생하지만, 민간뉴스테이로 진행 될 경우 4년 이후 분양 전환이 가능해 흑자가 200억 원이 나올 수 있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조정위원회의 배경을 놓고 도시공사의 수익성에 초첨이 맞춰졌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지역의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도시공사는 갑천친수구역 개발에 따른 수익금을 지역 인프라 확충에 환원하겠다는 의지도 가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한 만큼 세부계획을 체계적으로 잡지 않으면 '독식'의 비난 여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역민의 기대가 큰 사업지인 만큼 조속하고 합리적인 개발방식 결정이 내려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대묵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