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유전자의약산업 허브도시 조성… 2021년까지 158억 원 투입

2017-04-11 기사
편집 2017-04-11 14:20:55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유전자의약산업 허브도시 조성의 청사진을 내놨다.

시는 2017년 31억 원, 2018년 이후 127억 원 등 오는 2021년까지 총 15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스마트 유전자의약 기반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주춧돌 삼아 관련 기업 간 상호협력 활성화 등 유전자의약 R&D특화 클러스터를 쌓아 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주요 플랫폼 구축내용을 보면, 유전자의약 치료제 개발, 공정기술개발, 비임상실험 등 유전자치료 R&D기반 구축을 위해 충남대 신약전문대학원에'유전자의약 오픈이노베이션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또, 대전TP 바이오센터에 유전자의약 임상연구 시료 생산을 위한 'GMP장비 및 기업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김연수 충남대 신약전문대학원 교수는 "미국 등 선진국에는 오래전부터 유전자치료용 바이러스벡터를 생산할 수 있는 비영리기관 GMP시설이 구축돼 임상진입 장벽을 낮춰왔으나, 국내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며 "바이러스벡터 개발·생산 기반이 생기면 국내 유전자의약 산업을 성장 시킬 수 있는 역량의 고도화와 기술개발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전자의약은 지난해 시가 규제프리존 지역전략산업으로 유전자진단·분석·재조합·치료제 등 4개 분야(487억 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특별법 제정 지연에 따라 사업이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다. 시는 규제프리존 특별법 제정여부에 관계없이 유전자의약산업 특화육성을 위해 시 차원에서 국비 확보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 추진은 유전자의약산업을 선점 육성하겠다는 대전시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국내외 유전자의약 시장 선점과 지역대학·출연연의 R&D기술을 바탕으로 창업 유발효과, 고급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in54659304@daejonilbo.com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