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2 00:00

건양대 이무식 교수, 보건사업 공로 대통령 표창

2017-04-11기사 편집 2017-04-11 11:03:33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무식 교수.
건양대학교는 의과대학 이무식 교수가 지난 7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5회 보건의 날' 행사 기념식에서 보건사업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 교수는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중앙정부(질병관리본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등)와 자치단체 보건의료정책 발전에 기여해왔다. 특히 통합건강증진사업과 질병관리정책 개발 참여 및 평가, 기획, 국가보건의료 체계의 개발 및 사업개발, 보건의료사업의 활성화 등에 기여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이 교수는 총 경력 27년 동안 2003년과 2011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2008년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고 현재 건양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건양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장, 건양대 보건복지대학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또 대전시 통합건강증진사업지원단장, 심뇌혈관질환예방관리사업지원단장, 지역사회건강조사 책임교수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